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제동 논산 강연 논란, 2014년 일을 왜?

발행일2019.06.12 14:35
Photo Image<사진=디컴퍼니>

 
방송인 김제동의 충남 논산시에서 고액 강연료를 받았다는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12일 논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과 2017년 2회에 걸쳐 김제동 초청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제동이 받은 강연료는 각각 1000만원, 1620만원으로 2회에 총 262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시는 2014년 7월17일 건양대 문화콘서트 홀에서 김제동을 초청했다. 그는 1시간30분 간 초청 강연을 열었으며, 행사 총 예산 1400만원 중 1000만원을 김제동 강연료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9월 20일에는 연무읍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김제동을 초청해 1시간30분 동안 같은 내용으로 강연 행사를 진행했다. 김제동은 1620만원을 강연료로 받았다.
 
앞서 김제동은 대덕구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강연료가 공개되며 곤혹을 치뤘다.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이자 과거 진행했던 강연까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