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5G+전략위원회 19일 가동···혁신 추진체계 밑그림은?

발행일2019.06.12 17:00
Photo Image<전략위 가동으로 5G+ 전략 추진도 속도를 내게 됐다. 예산 확보뿐만 아니라 주요 정책 결정, 부처 간 협조에도 시너지가 날 전망이다. 지난 4월8일 열린 코리안 5G 테크콘서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발표를 듣고 있는 모습.>

'5G+(5G플러스) 전략' 최고 의사결정 기구 '5G+전략위원회'가 가동된다. 범국가적 추진 체계 완성으로 5G 기반 혁신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0개 부처는 민간 기업·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5G+전략위원회(이하 전략위) 구성을 완료, 19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

전략위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과 민간 전문가가 공동 위원장을 맡는다. 민간 위원장은 회의 당일 호선이나 추천 방식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기재부, 행안부, 문체부, 산업부, 복지부, 국토부, 해수부, 중기부, 방통위 차관이 정부 위원으로 참여한다. 민간 위원으로는 대학 교수를 비롯 전문가 10명 안팎이 활동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말 열린 제1차 '5G+실무위원회'에는 통신 3사 전무급과 중소기업 대표가 민간 위원으로 참석했다. 전략위에는 이보다 윗선 임원과 영향력을 가진 인사가 참여할 것이 유력하다.

통신사 관계자는 “과기정통부가 5G+전략을 IT839 전략 못지않은 중요 산업발전 로드맵으로 간주하는 만큼 전략위 위원 구성과 일정에도 각별히 신경을 쓴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반기마다 개최하는 전략위는 5G+전략 관련 최상위 기구다.

범부처 또는 민·관 협력과제 등에 대한 조정, 추진계획 수립, 의사결정을 담당한다.

5G+실무위원회가 검토하고 발굴한 민간 요구과제, 범부처 추진과제 등을 의결한다. 제1차 5G+실무위원회에서는 자율주행 통신 기술, 의료정보 활용 확대를 통한 디지털 헬스케어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와 과기정통부 과기혁신본부 참여를 통해 5G+전략 추진에 필요한 예산편성 연계성을 확보하는 것도 전략위 주요 역할 중 하나다.

첫 회의에서는 향후 계획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전략위 가동으로 5G+전략 추진도 속도를 내게 됐다. 예산 확보뿐만 아니라 주요 정책 결정, 부처 간 협조에서 시너지가 날 전망이다.

5G+전략은 2026년 1161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글로벌 5G 시장을 겨냥해 수립한 범부처 혁신 전략이다.

10대 핵심산업, 5대 핵심서비스 등 15대 전략산업을 육성, 2026년 생산액 180조원, 수출액 730억달러(약 86조원)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표〉5G+전략위원회 구성

5G+전략위원회 19일 가동···혁신 추진체계 밑그림은?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