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정승환 박보검 사과 '안테나 보검? 얼마나 닮았나'

발행일2019.06.11 13:24
Photo Image<사진=박보검 트위터, 정승환 인스타그램 >

정승환이 안테나 박보검으로 불린 것에 대해 사과했다.
 
11일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은 '발라돌 특집'으로 정승환, 이하이, 폴킴이 출연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승환은 자신이 '안테나 박보검'이라고 불린다고 털어놨다.
 
'안테나 박보검'은 정승환의 소속사인 안테나 내에서 부르는 애칭으로, 정승환은 데뷔 이후 꾸준히 자신이 안테나의 박보검임을 밝혀왔다.

이에 정형돈은 "너희끼리 기분 좋자고 그러면 되냐"며 정승환에게 박보검을 향한 사과의 영상편지를 보내라고 말했다.

이에 정승환은 박보검을 향해 "몇 년에 걸쳐 수차례 사칭을 해서 죄송하다"며 사과의 말을 전하면서도 '안테나 박보검'이란 수식어를 포기할 수 없는지 박보검에게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정승환은 안테나 수장 유희열은 '다니엘 헤니'라고 불린다며, '안테나 박보검'이란 과한 별명이 본인만이 아니라고 털어놨다. 또 사장님 유희열이 자신에게 "걸그룹 몸매를 요구한다"며 아이돌 소속사 못지않게 깐깐한 안테나의 비주얼 관리 고충을 토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