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LG유플러스, 건물 내부용 5G 광중계기 상용화 준비 완료

발행일2019.06.11 10:24
Photo Image<LG유플러스는 강변 테크노마트 판매동과 사무동의 지하 5층부터 지상 10층까지 서비스하는 인빌딩 5G 장비를 구축, 품질 측정 결과 최대 6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이 강변 테크노마트에서 인빌딩 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가 건물 내부용 5세대(5G) 이동통신 광중계기 상용화 준비를 완료했다.

LG유플러스는 대형 건물 내 광중계기와 안테나를 케이블로 연결, 5G 품질을 확보하는 솔루션 검증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강변 테크노마트 판매동과 사무동 지하 5층부터 지상 10층까지 서비스하는 인빌딩 5G 광중계기를 구축, 최대 6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했다.

검증을 완료한 삼지전자 5G 광중계기는 삼성전자, 노키아, 화웨이 등 모든 제조사 기지국 장비와 호환할 수 있도록 개발돼 전국망 구축이 용이하다.

모듈 및 함체 최적화를 통해 장비 크기를 롱텀에벌루션(LTE)보다 30% 이상 소형화함으로써 설치와 공간 확보가 용이하다.

시분할 방식(TDD) 5G 광중계기는 기존 주파수 분할방식(FDD) 4G 광중계기와 달리 정확한 시간 동기 기술이 필요하다. LG유플러스와 삼지전자가 먼저 5G 장비제조사에 협업을 제안, 상용화를 완료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부터 5G 인빌딩 구축 작업을 본격화해 대형 빌딩과 지하철 환승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장비 구축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