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더존비즈온의 춘천 8년은 편견을 깼다

발행일2019.06.10 16:33

더존비즈온이 본사를 강원도 춘천으로 이전한 지 8년 만에 전체 임직원 가운데 30%가 강원도민이다. 2017년에 문을 연 부산영남사업본부 임직원도 150명으로, 전체 임직원의 10%를 넘어섰다.

일부 직원이 서울에서 이주한 사례도 있지만 춘천에서 일할 수 있다는 강점으로 강원 지역 우수 인재 지원이 몰리며 자연스레 비중이 늘었다고 한다.

강원 지역 인재 채용을 위한 별도의 전형도 없이 부서별 필요 인력이나 결원이 생기면 수시로 채용한다. 그 대신 강원 지역 대학과의 산·학 협력으로 고급 인재 양성에 나섰다. 지역 인재가 지역 사회에 머무를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부산영남사업본부 신설도 강원도 사례가 기반으로 작용했다.

이 같은 지역 기반 시도는 비즈니스에도 큰 도움이 됐다. 부산·영남권 신규 비즈니스 추진은 물론 프로젝트 연구개발(R&D), 지역 기업 대상 영업 컨설팅, 고객 지원 등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

소프트웨어(SW) 기반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지역 사회와 함께 일궈 낸 동반 성장 모델이다.

ICT 기업은 인력난을 겪는 대표 분야다. 고만고만한 수준은 많지만 제대로 실력을 갖춘 인력을 찾기는 어렵다. 이 때문에 기업들은 상시 채용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직도 잦다. 일 좀 하면 더 큰 회사에서 빼앗아 간다.

더존비즈온이 본사를 이전할 때도 가장 크게 우려한 것이 인력 유출 문제였다. 이런 이유로 회사는 근무 환경 등 다양한 보상으로 이를 만회했다.

그리고 8년이 흘렀다. 더존비즈온이 보인 다양한 노력은 지역 사회와 대학·더존비즈온 모두 동반 성장하는,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성공 사례를 썼다.

기업이나 구직자가 수도권으로 몰리는 이유는 동일하다. 양질의 인력과 일자리가 있기 때문이다. 무엇이 먼저인지 규정할 수는 없지만 한 기업의 과감한 시도가 이러한 편견을 깨뜨렸다.

편견을 깨뜨린 더존비즈온의 8년이라는 시간이 단기·선언적 처방에 그치는 정부 일자리 정책에도 좋은 참고가 되길 기대한다. 결국 좋은 일자리는 기업이 만들고, 정부는 이를 정책으로 뒷받침하면 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