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hiv 바이러스 원인은 '어린 환자만 수백명?'

발행일2019.06.10 12:28
Photo Image<사진=YTN캡쳐>

파키스탄에서 'HIV(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 감염자가 집단으로 발생했다.
 
HIV는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 결핍증)를 일으킬 수 있다. 감염경로는 성적인 접촉, 수혈이나 혈액 제제를 통한 전파, 바늘에 찔리는 등의 사고로 전파, 모체에서 신생아에게로의 전파 등이 있다. 아직까지 완치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9일(현지 시각)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6주 간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 라토데로시에서 2만6000여 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HIV 감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2~5세 어린이 623명을 비롯해 총 761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WHO는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충격을 표했다. 당국은 인근 도시에서도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열어 두고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염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이번 집단 감염은 현지 의사가 오염된 주사기를 사용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에 따르면, 의료 장비가 충분하지 않은 파키스탄의 지방 병원에서는 적절한 멸균 과정 없이 주사기를 재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WHO는 이번 사태가 오염된 주사기 뿐만 아니라 해당 국가의 의료 시스템의 취약성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