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백악관, 화웨이 거래제한 연기 요청···사우디 “화웨이 배제 안 해”

발행일2019.06.10 10:37
Photo Image<화웨이.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백악관이 화웨이 제재 일부 연기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동 국가 중 미국 최대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가 화웨이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의 거듭된 화웨이 압박에도 불구하고, 미국 안팎에서 화웨이 배제가 여의치 않다는 사실을 시사한 것으로, 미국 정부 기조에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일부 제재 시행을 늦추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 상·하원은 화웨이와 ZTE 등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을 처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서명했다.

NDAA는 미국 연방기관은 물론, 연방정부에 물품을 납품하는 업체도 화웨이와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WSJ은 러셀 보우트 백악관 예산국장 대행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 하원의원 9명에게 '화웨이와 거래를 금지하면 조달 대란이 우려된다'는 서한을 보냈다고 전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보우트 예산국장 대행은 “NDAA이 시행되면 연방정부 납품업체 숫자가 급감할 수 있다”며 “화웨이 장비를 많이 사용하는 지방 업체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행 2년인 시행 유예기간을 4년으로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화웨이 압박 공세를 지속하는 흐름을 고려하면 의외 조치다.

WSJ은 화웨이와 거래 중단이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가 화웨이를 배제할 의사가 없음을 확인했다.

압둘라 빈 아메르 알-사와하 사우디 통신정보기술장관은 일본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화웨이 제품에 대한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며 “사우디 정부 규제·안전 기준을 충족하면 화웨이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우방국에 화웨이 배제 압력을 넣고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동조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이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