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광케이블 온도 변화 실시간 모니터링…화재·누수 미리 막는다

발행일2019.06.09 17:00

광케이블 온도 변화를 측정해 화재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감지 시스템이 국산화됐다.

광통신 계측 장비업체 파이버프로(대표 고연완)는 광케이블의 미세한 온도 변화를 모니터링해 화재, 누수, 가스누출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는 '분포형 온도 감지 시스템(DTS)'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DTS는 레이저 펄스를 광케이블에 입사한 뒤 반사돼 돌아오는 라만 산란광 세기를 분석해 광케이블 온도 변화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특정 구간뿐만 아니라 광케이블이 설치돼 있는 모든 구간 온도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측정 채널을 최대 16개까지 확장할 수 있으며 온도 변화 추이와 문제 발생 구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이 제품은 일정 간격으로 많은 센서를 부착해 제조비용이 비싼 외산 시스템과는 달리 각종 신호기기를 단일 광케이블로 대체했다. 국내 시장 대부분을 점유하는 외산 장비보다 20% 이상 가격이 저렴하다. 건물이나 터널 화재 감시, 저장탱크 누수, 가스·파이프라인 오일 누출, 해수 온도 분포 측정 등에 적용할 수 있다.

Photo Image<파이버프로가 국산화한 분포형 온도 감지 시스템.>

파이버프로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 형식승인을 취득해 소방규격을 충족했으며 유럽 CE·미국 UL 등 해외 인증도 획득했다. 국내 기업과 관공서, 연구소 등에 납품을 추진하고 미국·중국·유럽 등 해외 시장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이 회사는 8월 26~28일 코엑스에서 한국광산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9 국제광융합비즈니스페어'에서 DTS 등 다양한 광통신 계측장비를 선보일 계획이다.

고연완 대표는 “국산 제품 장점을 살려 철저한 고객 사후관리(AS)와 기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다양한 환경에 적합한 DTS를 계속 업데이트해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파이버프로가 개발한 분포형 온도 감지 시스템(DTS). 광케이블의 미세한 온도 변화를 모니터링해 화재, 누수, 가스누출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