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해운대 수영장 사고, 3명에 새 생명 주고 떠난 초등학생

발행일2019.06.07 14:09
Photo Image<(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

해운대 수영장에서 일어난 사고로 의식불명상태에 빠졌던 초등학생이 또래 3명에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이기백(12) 군은 지난 5일 좌우 신장과 간을 또래 3명에 기증했다.
 
앞서 이군은 올해 2월 17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 수영장에서 팔이 사다리 계단에 끼는 사고를 당해 100일 넘게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이군 부모는 희망을 놓지 않고 아들이 깨어나기를 기다렸지만 깨어나기 어렵다는 통보를 받은 후 장기 기증을 선택했다.
 
한국장기기증원에 관계자는 “이 군 부모가 점점 악화돼 가는 아들을 보며 이대로 보내는 것보다는 삶의 의미를 부여해주는 것이 맞겠다는 판단을 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군 어머니는 '키우는 동안 엄마를 웃게 해주고 행복하게 해준 고마운 아들아, 끝까지 훌륭한 일을 해줘서 자랑스럽다. 언제나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 행복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