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수원시, AI 기능을 더한 '지능형 CCTV' 학습 영상자료 만든다

발행일2019.06.07 09:45

수원시가 인공지능 기능을 더한 '지능형 CCTV'가 학습할 영상자료를 만든다.

지능형 CCTV는 카메라에 포착된 사람의 이상 행동을 인공지능(AI)과 영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다. 범죄·화재 등 위험이 감지되면 경찰·소방서 등 관계기관에 즉시 알려 골든타임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수원시는 7일 도시안전통합센터 대회의실에서 수원남부경찰서, 마인즈랩과 '이상행동 CCTV 영상 AI 데이터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가 학습할 영상자료 개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 3월 수원시는 마인즈랩과 협력해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올 연말까지 국비 18억원, 시비 1억2000만원, 자부담(마인즈랩) 4억8000만원 등 사업비 24억원을 투입해 학습영상자료를 개발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수원남부경찰서는 사건·사고 처리 경험을 바탕으로 이상행동 표준모델을 제시한다. 마인즈랩은 제시된 모델에 맞는 영상을 수집·촬영해 AI가 학습할 영상자료를 만든다.

수원시는 마인즈랩 영상 촬영을 위한 시나리오 작성을 돕는다. 완성된 영상 자료를 적용할 수 있는 시험 공간을 제공한다.

백운석 제2부시장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시 곳곳에 지능형 CCTV를 꾸준히 늘릴 계획”이라며 “지능형 CCTV를 활용해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올해 1월 기준 수원시에 설치된 CCTV는 9663대에 이른다. 생활방범용이 6614대로 가장 많고, 공원안전 1612대, 어린이 보호구역 754대, 도로방범 194대, 산불감시 등 기타 489대 등이다.

Photo Image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