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국기업데이터, 국내 최초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 착수

발행일2019.05.24 13:42
Photo Image

한국기업데이터(대표 송병선)는 소상공인이 세금계산서 등 각종 서류 발행, 전송과 신용대출 신청 등을 휴대폰 등으로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그 동안 소상공인이 거래처와 물건을 사고 팔 때 또는 은행에 대출을 신청하거나 관공서 등에 서류를 제출할 때 사업자등록증, 재무제표 등을 팩스, 이메일로 전송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거래처, 은행·관공서 등이 요구하는 정보를 휴대폰 등으로 즉시 전송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마이데이터 플랫폼 사업은 개인정보를 제3자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 지원하고 있다.

한국기업데이터는 마이데이터 플랫폼 유통부문 사업의 컨소시엄 주관사로 선정됐다. 컨소시엄에는 한국전자세제협회,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 기웅정보통신도 함께 참여한다.

한국기업데이터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플랫폼은 소상공인의 각종 사업정보 문서를 안전하게 관리· 전송할 수 있는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로서 핸드폰 앱(App)과 웹(Web)에서 각각 제공한다.

한국기업데이터는 플랫폼을 통해 추가로 소상공인 신용도 분석, 사업자 신용대출 가능한도나 이자율 조회, 맞춤형 정책자금 매칭서비스 등도 함께 구현해 제공할 예정이다.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는 “국내 최초 소상공인을 위한 마이데이터 플랫폼 사업으로 자사가 보유한 870만 기업 정보와 회사 내 플랫폼센터, 빅데이터센터, AI팀 등 전사적 역량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