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SK그룹 '사회적 가치' 경영 시작···측정 시스템 가동

발행일2019.05.21 16:11
Photo Image

SK그룹이 국내 기업 처음으로 '사회적 가치'(SV) 측정 시스템을 구축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필요성을 역설한 SV는 기업이 경영 활동을 통해 다양한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성과다. 기부 중심의 통상적 사회 공헌 이상 내용을 포괄한다.

일부 국내외 기업이 각자 방식으로 SV를 측정 및 공표했지만 고용·환경 거버넌스 등을 망라한 SV를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은 SK그룹이 최초다.

SK그룹은 21일 SV 측정 시스템을 구축,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를 시작으로 16개 주요 계열사가 지난해 창출한 SV 측정 결과를 일반에 순차 공개한다.

Photo Image<SK는 21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회적 가치 측정 취지, 관계사 측정결과 등을 공개했다.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이 시회적 가치 지표 및 기준점 필요성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 위원장은 “SV 측정은 마라톤의 출발점으로, 오늘 발표한 결과가 최종 성적이라고 볼 수는 없다”면서 “향후 얼마나 많은 SV를 창출하고 마이너스 요인을 줄여 가는지 여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SV의 플러스·마이너스 영역과 규모를 파악해서 긍정적 영향은 확대하고 부정적 영향은 개선하기 위한 목표를 설정해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다 앞서 SK그룹은 △경제 간접 기여 성과 △비즈니스 사회 성과 △사회 공헌 사회 성과 등 세 가지 SV 평가 항목을 개발했다. 경제 간접 기여 성과는 고용, 배당, 납세 등 경제에 기여하는 간접 가치다. 비즈니스 사회 성과는 환경이나 사회에 기여하는 가치, 사회 공헌 사회 성과는 기부나 자원봉사 등 지역사회 공동체에 대한 사회 공헌으로 창출한 가치다.

SK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16개 관계사별 60~70개 수식을 적용, 지난해 창출한 SV를 측정했다. SK텔레콤이 창출한 SV는 총 1조6520억원으로 나타났다. 경제 간접 기여 성과는 1조6000억원, 비즈니스 사회 성과는 181억원, 사회공헌 사회 성과는 338억원으로 각각 평가됐다.

SK이노베이션은 경제 간접 기여 성과 2조3000억원, 비즈니스 사회 성과 마이너스 1조1884억원, 사회 공헌 사회 성과 494억원을 각각 창출했다. SK하이닉스는 경제 간접 기여 성과 9조9000억원, 비즈니스 사회 성과 마이너스 4563억원, 사회 공헌 사회 성과 760억원을 각각 창출한 것으로 측정됐다.

SK이노베이션과 SK하이닉스 비즈니스 사회 성과가 마이너스로 측정된 것은 생산 공정에서의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배출량 때문이다. SK그룹은 매년 SV 측정 결과를 공개하고 관계사별 핵심성과지표(KPI)에도 SV를 50% 반영키로 했다. SV 측정 시스템은 경제적 가치(EV)와 SV를 동시 추구하는 '더블보텀라인(DBL)' 경영의 토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경제적 가치만을 추구해서는 살아남을 수 없으며, SV도 동시 추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SK그룹 공유 인프라 활용도 SV 추구의 일환이다.

경제적 가치와 SV를 동시에 추구할 때 근본적 변화(딥 체인지)가 가능하다는 게 최 회장의 판단이다. SK그룹 관계자는 “SV 창출 노력은 기업 본연의 비즈니스 활동과 별개가 아니다”라면서 “더 많은 SV를 창출하기 위해 비즈니스와 관련된 사회 문제를 파악하고, 이를 비즈니스 모델 혁신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