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상화, 인스타그램에 남긴 은퇴 소감 '뭉클'

발행일2019.05.16 17:47
Photo Image<(사진=이상화 인스타그램) >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 후 인스타그램에 소감을 남겼다.
 
이상화는 16일 은퇴식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이상화는 “평창 올림픽 이후에도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 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몸 상태가 돌아오지 않았다"고 은퇴를 결정한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당장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되지만 다른 일도 열심히 해보려 한다”며 “스케이트 선수 생활은 오늘 마감하지만 항상 빙상 여제라 불러주던 것처럼 최고의 모습만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은퇴식 후 이상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응원해줬던 국민들에게도 소감을 남겼다.
 
이상화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촬영된 사진을 게재하며 “연습을 가고 있는 도중 차 안에서 무릎한테 “나랑 조금만 더 같이 해줘”라고 했더니 눈물이 안 멈췄어요. 늘 멀리서나마 듣던 응원과 관심을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경기장에서 직접 느낄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저는 오늘 여기서 은퇴를 하지만 여러분들의 빙상 여제는 영원히 기억되길 바랄게요”라는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