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상교 어머니 심경 '실명 공개 속 굳은 다짐'

발행일2019.05.16 11:32
Photo Image<사진=YTN캡쳐>

김상교씨의 어머니가 심경을 밝혔다.
 
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폭행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씨 어머니 함미경씨는 15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꼭 실명으로 써달라”며 “아들을 도와 할 수 있는 건 지금도 앞으로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아들 김씨가 클럽 버닝썬 직원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경찰의 부적절한 대응을 폭로하며 진상을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는 “아들의 폭행 사건을 발단으로 클럽에 얽힌 여러 제보가 들어왔다. ‘물뽕’이라 불리는 약물에 노출돼 여성들이 무너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분노했다.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함씨는 “변호사 비용이 우리 가족에겐 만만찮은 액수인 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이 돈을 들여 (버닝썬에서 벌어진) 기막힌 일들을 세상에 알리고 또 막을 수 있다면 이보다 의미 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폭행 사건 초기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던 아들과 나의 외침을 전국 각지의 ‘맘카페’ 회원들이 공유하고 전파하면서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며 “이 인터뷰를 빌어 어머니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는 제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