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한별 남편 위해 자필 탄원서까지? ‘남달랐던 애정’

발행일2019.05.16 10:47

 

Photo Image<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박한별의 자필 탄원서가 남편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구속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15일 법조계를 인용해 박한별이 유 전 대표를 위해 자필로 작성한 탄원서를 변호인을 통해 제출했다고 처음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그는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작성해 변호인을 통해 제출했다. 자필 탄원서에는 유 전 대표의 구속 수사를 면하게 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남편(유 전 대표)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한다”고 적었다.
 
또한, 유 전 대표가 10차례 걸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어린 자녀 아버지라는 점 등을 자필 탄원서에 썼다. 두 사람 사이에서는 지난달 첫돌을 지난 자녀가 있다.
 
지난 2017년 결혼소식을 전한 그는 혼전임신으로 화제가 됐었다. 결혼 당시만 하더라도 그의 남편에 대한 정보는 금융업에 종사하는 회사원으로만 세간에 알려져 있었다.
 
당시 그는 자신의 결혼소식을 SNS로 직접 전하며 “마음이 아주 멋지신 예비아빠와는 이미 혼인신고를 마친 상태”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