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바이오헬스를 '제2 반도체'로..정부-산업계 머리 맞대

발행일2019.05.15 17:06
Photo Image<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바이오헬스기업 CEO들이 간담회 전 기념촬영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정부와 산업계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제2 반도체'로 육성하는데 뜻을 모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재정부 등은 15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4층 강당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관계 부처 장관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와 산업계는 바이오헬스를 정보통신기술(ICT)에 이은 새 먹거리로 육성할 필요성에 뜻을 함께했다.

유영민(과기정통부)·성윤모(산업부)·박능후(복지부) 등 장관들을 포함해 이의경 식약처장과 방기선 기재부 차관보 등 차관급, 기관장 등 10여 명이 총출동했다. 국회 일정으로 불참한 홍남기 기재부 장관을 제외하고 관계 부처 장관은 모두 참석했다.

산업계에서도 국내 대표 제약 바이오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모였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를 포함해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 허은철 녹십자 대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조정열 한독대표가 참석했다. 바이오벤처 분야에서는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 김선영 바이로메드 대표, 조관구 큐라티스 대표가 나왔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 강석희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장은 유관 기관을 대표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산업계가 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정책에 의견을 제시하고 제안 사항을 전달하는 기회가 주어졌다. 지난달 정부는 관계 부처 합동으로 비메모리,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 등 3대 분야를 집중 육성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5개 부처 공동으로 바이오헬스 산업발전 액션플랜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간담회 등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017년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과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에는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 및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정부 정책과 예산 지원, 기업 R&D 투자 확대가 결실을 맺으면서 시장 성장세가 가팔라졌다.

산업부 등 관계 부처 장관과 식약처장 등은 “혁신 주체인 기업과 조력자인 정부가 긴밀히 협력한다면 바이오헬스가 '제2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저력이 충분하다”면서 “제약·바이오 기업인이 겪는 현장의 어려움과 건의 사항을 허심탄회하게 개진해 주면 이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관계 부처가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