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교육부는 '2019년 교원양성대학 시민교육 역량강화사업' 재정 지원 대학 12개교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교원양성대학에 대한 재정지원을 통해 민주시민교육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도록 돕는 사업이다. 예비교원의 학교 민주시민교육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춘천교대, 경인교대, 공주교대, 대구교대, 전주교대, 한국교원대 등 교육대학 6개교, 원광대, 경상대, 성신여대, 영남대, 조선대, 충북대 등 사범대학 6개교를 지정했다.

대학은 총 18억원(12개교, 평균 1억 3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연구중심대학은 각 1억원을 추가 지원받는다. 2년 후 단계평가 결과를 통해 나머지 2년의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교원양성대학이 민주시민교육 우수 교원 양성의 필요성을 자각하고 예비교원의 역량 강화를 위한 민주시민교육 환경 및 분위기를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 하겠다”라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