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SK텔레콤 T플랜 요금제 개편···데이터·콘텐츠 확대하고 공유 일부 제한

발행일2019.05.15 14:33
Photo Image<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신규 요금제 T플랜을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이 LTE 주력 요금제 'T플랜' 데이터와 콘텐츠 혜택을 늘렸다.

17일부터 판매하는 T플랜은 지난해 출시한 T플랜과 월정액은 동일하지만 3만~4만원대 저가 구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리고 콘텐츠 혜택도 추가했다.

새로운 T플랜은 △세이브(3만3000원/1.5GB) △안심2.5G(4만3000원/2.5GB+400kbps) △안심4G(5만원/4GB+1Mbps) △에센스(6만9000원/100GB+5Mbps) △스페셜(월7만9000원/150GB+5Mbps) △맥스(월10만원, 완전무제한) 총 6종 구성이다.

저가 구간인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3만3000원/1.2GB), 레귤러(4만3000원/2GB) 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각각 25%가량 늘렸다. 이통사 저가 요금제 가운데 가장 많은 제공량이다.

다만 최저가 구간인 세이브는 'T가족모아 데이터' 공유가 제한된다. 대신에 최저가 구간은 스페셜, 맥스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 4GB)까지 공유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최저가구간 가입자의 가족공유 가입률이 10%로 저조하다는 점을 고려, 기본 데이터와 선물하기 용량을 늘리는 게 고객 혜택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중·고가 구간은 데이터량은 동일하지만 콘텐츠 등 부가서비스 혜택을 강화했다.

최고가 요금제 맥스는 기존 T플랜 인피니티의 VIP팩(여행/영화권/스마트워치무료/단말교체 지원) 혜택을 '플로·푹 모두 무료'로 변경한다. 음악과 콘텐츠 서비스를 모두 무료로 제공하는 혜택이다.

스페셜은 기존 T플랜 패밀리의 분실파손보험 지원을 '분실파손보험 50%할인'과 '플로 또는 푹 무료'로 각각 혜택을 변경한다.

새 T플랜은 모든 구간에서 '플로앤데이터(7900원)'와 '푹앤데이터(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고객 혼선을 막기 위해 새 T플랜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을 6월 17일부터 중단한다.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를 이용 중인 고객은 기존 혜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