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자열 LS 회장, 日 고객사와 파트너십 강화 행보

발행일2019.05.14 15:29

LS그룹은 구자열 회장이 13일부터 17일까지 일본 주요 고객사 경영진과 만나 사업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고 14일 밝혔다.

구 회장은 매년 4~5월 그룹 계열사들의 일본 파트너 업체들을 찾아 사업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눠왔다. 이번 출장에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과 이광우 ㈜LS 부회장을 비롯해 관련 사업 담당 임원 등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지난 13일 LS-니꼬동제련 공동 출자사인 JX금속 대표이사 및 주요 임원들과 면담하고 제련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LS그룹은 얀마, 후루카와전기, 미쓰비시자동차, 몽벨 등 주요 파트너사 경영진과 만나 기술·사업 협력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17일에는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도쿄사무소를 방문해 일본 기업들의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사례 등을 살필 예정이다.

LS그룹 관계자는 “구 회장이 올해 실행력 강화와 성과 창출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한 만큼 더욱 활발한 현장경영 행보가 예상된다”면서 “특히 그룹의 미래전략을 준비하는 미래혁신단의 구자은 회장도 참여해 미래성장동력 준비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S그룹의 일본 사업 규모는 작년 말 기준 약 8400억원이다. LS전선, LS산전, LS오토모티브 등이 판매법인 및 지사를 두고 있다.

구 회장은 앞서 지난해 1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를 보기 위해 출장길에 올랐으며, 올 2월에는 도쿄에서 열린 'PV 엑스포 2019'를 직접 참관했다. 또 지난 3월에는 대통령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말레이시아를 방문하는 등 현장경영 보폭을 늘리고 있다.

Photo Image<오오이 JX금속 사장, 기시 구니오사 사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등이(앞줄 왼쪽부터 시계반대방향) 간담회를 가졌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