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윤지오 감금 신고, 가족에 구타 폭로

발행일2019.05.14 15:27
Photo Image<(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

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가 감금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지오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하고 구타하고 욕설을 했다”며 "녹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지금까지 엄마가 아프시니까 참았다. 엄마가 용서하라 했고, 엄마의 마음을 더 이상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신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윤지오는 "이제는 정말 법대로 진행하겠다"며 "이 한 사람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중 다른 사람들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 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을 내린다. 내게는 이들은 더는 가족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 윤지오는 “내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내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