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휴비스, '슈퍼섬유'로 유럽 산업용 소재 시장 공략

발행일2019.05.14 13:47
Photo Image<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글로벌 산업용 소재 전시회 테크텍스타일 2019에 참가한 휴비스 부스. (사진=휴비스)>

화학소재 전문기업 휴비스가 국내 최초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와 산업용 섬유로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휴비스(대표 신유동)는 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 메세 프랑크푸르트 전시장에서 열리는 '테크텍스타일(Techtextil)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테크텍스타일은 1986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는 세계적 규모의 산업용 소재 전시회로 전 세계 60여개 국가에서 150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3만명 이상 관람객이 방문한다. 일본 도레이, 데이진, 렌징, 바스프 등 세계 유수 소재 기업뿐 아니라 다수 국내 업체가 참가한다.

휴비스는 2013년 첫 참가 이후 네 번째로 참가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슈퍼섬유와 산업용 소재를 선보인다.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페닐렌설파이드(PPS)를 국내 최초 섬유로 개발한 '제타원(ZetaOne)'이 그 중 하나다. 화력발전소나 아스팔트, 시멘트 공장, 폐기물 소각장 등에서 분진과 가스를 걸러내는 백필터(Bag Filter)로 사용되며 주로 유럽, 중국 등으로 수출된다. 일본 도레이에 이어 휴비스가 세계 시장점유율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 3400톤을 판매했다.

또 난연성이 우수해 특수방화복 소재로 사용되는 메타아라미드 '메타원(MetaOne)'과 내절단성이 우수해 안전장갑 최적의 소재인 고강도 PE섬유 '듀라론(Duraron)' 등 휴비스가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를 소개한다.

이 밖에 의류용 장섬유보다 강도가 높아 광고판이나 코팅직물, 컨베이어 벨트, 로프 등으로 사용되는 고강력사 '트리론(Triron)'과 자동차 소음은 줄여주고 환기 유로는 넓혀주는 흡차음 소재 등 다양한 산업용 섬유를 소개하고 유럽 시장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다.

신유동 휴비스 대표는 “산업이 발달하고 환경에 대한 관심과 규제가 높은 유럽 시장은 더욱 까다로운 규격의 강도와 난연성의 소재가 요구된다”며 “휴비스에게는 신규 시장을 발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