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빅데이터, 사업화에 주력해야

발행일2019.05.13 16:31
Photo Image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를 추진할 사업자가 선정됐다. 정부는 금융, 환경, 문화·미디어 등 7개 주요 산업 분야와 중소기업·지역경제 등 3개 기타 분야에 걸쳐 10개 사업 컨소시엄을 발표했다. 뽑힌 사업자에는 3년 동안 총 1516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올해는 두 차례에 걸쳐 640억원 규모로 사업을 추진한다.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센터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플랫폼에서 분석·유통하고 혁신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데이터 기반 가치 창출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44개 컨소시엄이 응모할 정도로 발표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에 있는 의미는 작지 않다. 데이터 사업 추진에서 가장 큰 걸림돌은 쓸 만한 데이터가 없다는 점이다. 범정부 주도로 부족한 데이터를 모집하고 활용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 기회다.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 먹힐 수 있는 데이터 사업 모델도 시험 및 검증을 할 수 있다. 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해 산업화를 위한 기반을 닦을 수 있다. 정부가 사업 과제로는 적지 않은 1500억원을 과감하게 투자한 배경이다. 모두 빅데이터 분야에 새로운 분기점을 만들고 사업을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하리라는 확신이 작용했다.

성과가 날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합쳐야 한다. 보여 주기 식 전시 행정에서 벗어나려면 무엇보다 '사업성'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이번에 선정된 10개 플랫폼 사업자 가운데 절반 정도가 공공기관이다. 공공 부문은 민간에 비해 데이터는 풍부하지만 사업화 역량에서는 부족하다. 미진한 부문은 적극적인 민간 협조로 보완해야 한다. 공공과 민간이 호흡을 함께하면서 사업 모델을 완성시켜야 한다. 정부도 사업화에 초점을 맞춰 과제를 면밀히 들여다봐야 한다. 성공 확률이 높은 데이터 사업 모델을 만들고, 이를 시험해 보는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 그래야 사업 예산 1500억원이 빅데이터 사업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