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더존비즈온·KT 등 10개 컨소,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낙점

발행일2019.05.12 12:00

정부의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 구축 사업자로 경기도, 더존비즈온, 비씨카드, KT 등 10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개 빅데이터 플랫폼과 80개 센터 사업자 선정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평가위원회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7일까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서울사무소에서 열렸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과기정통부는 분야별 플랫폼 10곳과 기관별 센터 100곳 구축을 위해 앞으로 3년 동안 총 1516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두 차례에 걸쳐 640억원 규모로 사업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10개 산업과 기타 분야 44개 과제를 공모했다. 분야와 종합 등 두 차례 평가를 거쳐 7개 산업과 3개 기타 분야 등 최종 10개 과제를 선정했다.

경기도(지역경제), 국립암센터(헬스케어), 더존비즈온(중소기업), 매일방송(유통·물류), 비씨카드(금융), 한국교통연구원(교통), 한국문화정보원(문화·미디어), 한국수자원공사(환경), 한국임업진흥원(산림), KT(통신) 등 10개사가 플랫폼 주관 기관으로서 과제를 주도한다.

농수산 분야에 지원한 팜한농과 국토 분야의 국토연구원은 1차 평가 결과 12개 후보 과제에는 선정됐지만 최종평가에서 탈락했다. 10개 선정 과제 가운데 문화·미디어, 통신, 유통·물류 분야가 우수 과제로 꼽혔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과제는 문화·미디어 분야의 한국문화정보원 컨소시엄이다. 공공 분야 문화 데이터를 총괄 관리하는 한국문화정보원을 중심으로 야놀자, 엔코아 등 공공·민간 10개 센터와 협업한다.

KT 컨소시엄은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과제를 담당한다. 공간·생활·소셜·공공 데이터를 생산하는 두잉랩, 코난테크놀로지, 인천테크노파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15개 센터와 협업한다. KT는 기존에 유동·관광인구 등 데이터 120테라바이트(TB)를 개방해 왔지만 이 사업을 계기로 600TB를 추가 개방한다.

Photo Image<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 선정 결과.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는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참여 기관과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공공과 민간 데이터 분야 간에 다양한 협력의 장을 마련한다. 빅데이터 얼라이언스를 6월에 구성하고 각 플랫폼과 센터 데이터 표준화와 플랫폼 간 데이터 유통 체계도 마련한다.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에서 생산·유통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고 각 산업의 혁신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공모전과 창업 지원, 교육 등도 함께 추진한다. 사업을 통해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빅데이터 센터 등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플랫폼에서 분석·유통하고, 혁신 서비스를 발굴·확산하는 등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를 조성한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데이터 기반의 혁신 생태계 조성에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공정성을 최우선으로 고려, 분야별 경쟁력 있는 플랫폼을 선정했다”면서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소관 부처와 협력해 데이터가 봇물처럼 터져서 다양한 분야에 유통·활용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수행 기관은 사업 범위, 예산 조정 등 과제조정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5월 말 최종 확정된다. 과기정통부는 6월 중에 빅데이터 센터 20곳을 추가 선발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