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영구 거짓말, 새차 일부러 들이받았다 '왜?'

발행일2019.05.10 13:57
Photo Image<(사진=KBS1 방송 캡처) >

방송인 조영구가 거짓말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차를 부쉈던 사연을 털어놨다.
 
조영구는 1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거짓말 때문에 산 지 얼마되지 않은 차를 일부러 부신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25년 전 데뷔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오전 7시에 하는 라디오를 진행했었다. 하루는 오전 6시 50분에 일어나 생방송 펑크가 나게 돼서 PD님께 ‘차 사고가 나서 처리하느라 못가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방송을 겨우 끝낼 수 있었지만 방송국에 올라가기 전에 사고 난 걸 확인할 까봐 겁이 나더라. 그래서 일부러 전봇대에 차를 들이받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조영구는 “PD님의 표정이 좋지 않았고 차 사고가 났다는 말을 믿지 않는 것 같아서 PD님과 작가님을 데리고 망가진 차를 보여줬다. 차를 본 PD님이 ‘얼른 병원에 가 봐라’고 해서 ‘감사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