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V50 씽큐-갤럭시S10 5G '역대급' 공시지원금

발행일2019.05.10 10:13
Photo Image<이동통신 3사가 LG V50 씽큐에 파격적으로 높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와 LG 'V50 씽큐'에 파격적 공시지원금이 책정됐다. 5G 최고 요금제에 가입하면 구매가격은 50만원대, 30만원대다. 출고가 대비 절반 이하다.

이통사의 5G 가입자 확보 의지와 제조사의 5G 스마트폰 판매 확대 의지가 중첩된 결과다.

SK텔레콤이 책정한 LG V50 씽큐 공시지원금은 최대 77만3000원이다. 공시지원금 15% 추가지원금 11만5900원을 추가하면 단말 할인만 총 88만8900원이다. 최저 요금제인 '슬림(월 5만5000원)'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이 40만원이다.

Photo Image<SK텔레콤 LG V50 씽큐 공시지원금>

KT는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60만원으로 책정한 데 이어 갤럭시S10 5G도 최대 78만원으로 상향했다. 요금제에 따라 출고가 139만7000원인 갤럭시S10 5G 모델을 50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앞서 LG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공개한 LG유플러스가 최대 공시지원금 57만원으로 공세 포문을 열었으나 이를 지켜본 SK텔레콤과 KT가 반격 수위를 높였다.

Photo Image

휴대폰 가격 정보를 공유하는 일부 온라인 폐쇄 카페와 밴드 등에는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릴 조짐도 포착된다. '공짜폰' 수준으로 모객에 나서는 판매자도 등장, 사기 판매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단말 가격을 저렴하게 할인 받더라도 고가 요금제에 가입하면 월 예상 납부금액이 15만원대에 이르는 만큼 합리적 선택이 필요하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