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세종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폐지...내부 보고용 공무원 서울출장도 금지

발행일2019.05.09 15:36
Photo Image<정부세종청사>

정부가 세종 소재 부처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폐지한다. 내부 보고를 위한 공무원 서울 출장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영상회의나 온라인을 활용하도록 한다.

국무조정실은 9일 세종중심 근무 정착 방안을 발표했다.

2012년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올해 2월 행정안전부까지 이전하며 정부부처가 세종에 자리를 잡았다. 장차관 대다수는 일주일에 하루이틀 정도만 세종에서 근무한다. 이 때문에 실무자 서울 출장도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1월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 장·차관이 세종에서 근무하는 시간을 다 합치면 한 달 평균 나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시간을 서울에서 보내는 것”이라며 장·차관의 세종 근무 확대를 주문했다.

국무조정실은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의 세종시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세종 중심 근무 정착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우선적으로 세종권 소재 부처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기로 했다. 대신 행정안전부가 사용하던 정부서울청사 공간에 장차관 공용집무실과 영상회의실을 확충한다.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부총리가 주재하는 경제관계장관회의와 사회관계장관회의, 관계부처 차관이 참석하는 차관회의 등 정례 회의체는 원칙적으로 세종에서 개최한다. 세종권 소재 부처 장차관은 회의 장소와 관계없이 세종에서 참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공무원만을 참석대상으로 하는 관계부처 회의도 세종 권역에서 개최한다.

내부 보고와 회의를 위한 서울 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영상회의, 바로톡, 온나라 메일 등 대체 수단을 우선 활용토록 한다. 출장인원을 최소화하고, 출장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국무조정실은 꼭 필요한 출장을 하는 경우 업무에 지장받지 않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센터를 확충할 계획이다.

국무조정실은 “이번 대책으로 부처 장차관이 세종에서 보다 더 많이 근무하고 직원도 세종에서 보고하고 회의하는 업무시스템을 정착시킨다”면서 “행정 비효율을 줄이는 동시에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 것”으로 기대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