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SK하이닉스, 96단 4D 낸드 기반 1Tb 'QLC' 샘플 출하

발행일2019.05.09 14:14
Photo Image<SK하이닉스가 샘플 출하한 4D 낸드 기반 1Tb QLC.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1테라비트(Tb) '쿼드러플 레벨 셀(QLC)'을 개발, 주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컨트롤러 업체에 샘플 출하했다고 9일 밝혔다.

제품은 현재 양산 중인 세계 최초 96단 차지 트랩 플래시(CTF) 기반 4D 낸드 기술에 자체 QLC 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SK하이닉스는 QLC 시장이 본격 형성되는 시기에 맞춰 96단 기반 1Tb QLC 제품까지 낸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차세대 고용량 메모리 시장 대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QLC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최소 단위인 낸드 셀에 4비트를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하나의 셀에 3비트를 저장하는 TLC 대비 동일 면적에서 집적도를 높일 수 있다. QLC 기술로 1테라비트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손톱 크기 작은 칩에 총 2748억개 셀을 집적할 수 있어야 한다.

SK하이닉스 측은 “3D 기반 QLC보다 90% 이하로 면적을 줄인 이 제품으로 업계 최고 수준 원가 경쟁력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4D 낸드 장점인 작은 플레인 사이즈를 활용해 4플레인 구조도 적용했다. 플레인은 하나의 칩에서 독립적으로 동작할 수 있는 셀과 주변부 회로들을 말하는데, 이를 2개에서 4개로 늘려 데이터 처리 성능을 2배로 증가시켰다.

SK하이닉스는 QLC용 소프트웨어 알고리즘과 컨트롤러를 자체 개발, 고객 수요에 맞춰 적기에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나한주 SK하이닉스 상무는 “기업용 QLC 수요가 본격적으로 형성되는 내년 이후부터 QLC 기반 SSD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특히 16TB(테라바이트) 이상 솔루션으로 고용량 기업용 SSD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QLC 비중은 2019년 3%에서 2023년까지 22%로 확대될 전망이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