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TRI, LTE보다 20배 빠른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 개발...5G·와이파이·유선 결합

발행일2019.05.09 14:10

국내 연구진이 롱텀에벌루션(LTE)보다 20배 빠른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 기술을 개발했다. 5세대(5G) 이동통신망, 와이파이(WiFi)망, 인터넷 유선망을 하나로 묶어 서비스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기술이다. 5G 대용량 초고속 서비스 성능과 망 자원의 효율성을 대폭 높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KT·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와 공동으로 3개 망을 결합해 최대 40Gbps급 대용량의 인터넷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Photo Image<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 개념도>

ETRI가 개발한 기술은 여러 개 망을 묶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 기술이다. 서로 다른 접속 환경을 제어해 1Gbps 수준인 LTE 대비 40배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다. 또 이 기술로 5G와 와이파이 및 유선 인터넷망을 동시에 사용할 경우 LTE보다 최대 20배 빠른 5G 20Gbps와 차세대 와이파이 최고 속도 10Gbps, 유선인터넷 10Gbps를 합쳐 최대 40Gbps의 전송 속도를 낼 수 있다. 액세스 망 상황을 즉각 제어할 수 있어 사용자에게 최적의 접속 환경을 제공한다.

기술 특징은 5G 망 내부에서 결합을 제어한다는 점이다. 기존 LTE 시절에도 와이파이 망을 더하는 기술이 있었지만 망 외부에서 제어해 확장성·속도 확보가 쉽지 않았다. 이번 개발 기술은 개발 초기부터 망 내부 제어를 가능하게 해 추가 확장이 쉽다. 향후 진화된 LTE 액세스를 5G 망에 연결, 성능을 더 강화할 수 있다.

ETRI는 이번 기술 개발로 관련 국제 표준을 준비하는 '3GPP' 안에서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3GPP는 유럽과 일본이 주도하는 국제표준화 단체로, 다중 액세스 트래픽 관리 기능을 정의한다. 표준 규격화 완료 예정일은 내년이다. ETRI가 1년여 빠르게 기술을 구현했다. 또 표준 규격은 5G와 와이파이 결합을 추진하는 반면에 ETRI는 한발 더 나아가 유선 인터넷망까지 결합할 수 있도록 했다.

Photo Image<ETRI 연구진이 다중 엑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을 연구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재호 책임연구원, 김창기 책임연구원, 하정락 책임연구원.>

ETRI는 이미 국내외에 관련 특허 40여건을 출원했다. 공동 연구기관과 네트워크 장비 업체에 기술을 이전, 장비의 조기 상용화도 준비하고 있다.

김창기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액세스 망 결합은 다양한 사용자 요구 사항을 반영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한다”면서 “통신사업자의 투자 부담 경감과 망 자원 이용의 효율성 확보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