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글 '인공지능·음성인식' 결합한 신제품 대거 공개

발행일2019.05.08 09:02
Photo Image<구글.>

구글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어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2019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를 통해 인공지능(AI)이 들어간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네스트'로 통일한 새로운 구글 어시스턴트 스피커를 소개했다. 네스트는 구글이 스마트홈 서비스를 위해 인수한 기업이다. '작은 구글'로 불린다.

HD 프런트 카메라가 달린 네스트 허브 맥스를 229달러(26만7000원)에 내놓았다. 129달러짜리 보급형은 '구글 네스트 허브'로 다시 이름을 붙였다.

네스트 시리즈는 '페이스 매칭 기능'으로 사람의 얼굴 윤곽선을 구별해낼 수 있다. 구글은 JBL, 레노버 그룹과 기술적으로 협업했다.

보안도 강화했다. 사용자 개인에게 일정을 보내주면서 대신 그 정보는 구글 서버에 남기지 않도록 했다. AI 스피커가 인지한 개인정보는 해당 사용자와 소통에만 쓴다.

구글은 이날 '프로젝트 유포리아'도 소개했다. 루게릭병(ALS) 환자 언어치료와 의사소통을 돕는 AI 프로그램이다. 키보드로 의사소통을 자유롭게 하고,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과 바로 연결할 수 있도록 했다.

예약 프로그램 '듀플렉스'는 새로운 버전을 공개했다. 구글은 보이스 커맨드(음성명령)로 렌터카 업체에서 자동차를 빌리는 예약을 시연했다. 같은 방식으로 영화 티켓 예약도 가능하다.

구글은 새 스마트폰 픽셀 3a도 공개했다. 가격은 399달러로 갤럭시 S10, 아이폰 XS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