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2년 새 10배 성장…뷰티가전, 美친 존재감

발행일2019.04.23 14:51
Photo Image<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피부, 탈모 관리 기기 등 뷰티 가전으로 성장하고 있다.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에서 고객이 엘리닉 인텐시브 LED 마스크를 체험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뷰티 가전' 시장이 초고속 성장했다. 지난 2년 동안 시장이 약 10배 커졌다. 제품군이 다양해지고, 새롭게 진출하는 기업도 빠르게 늘었다. 23일 다나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뷰티 가전 판매 금액은 2년 전인 2017년 1분기보다 941% 성장했다. 롯데하이마트도 지난 6개월 동안 판매된 뷰티 가전 매출액은 이전 6개월보다 40% 증가했다. 전자랜드에서 올해 1분기에 판매한 LG전자 'LG프라엘 LED마스크'는 전년 동기 대비 138% 늘었다. LG프라엘은 가전 유통업계에서 뷰티가전 제품 가운데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Photo Image<LG프라엘>

뷰티 가전은 발광다이오드(LED) 마스크, 진동 클렌저, 목주름 관리기 등이 주력 제품이다. 기존에 없던 시장이 새로 만들어짐에 따라 성장률이 높아 보이는 측면도 있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뷰티 가전 성장세는 예사롭지 않다는 게 전문가 평가다.

시장에선 국내 뷰티 가전 시장이 올해 9000억원, 2022년 1조6000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계 뷰티 가전 시장 규모도 2014년 193억달러에서 연평균 18.7% 성장, 2020년 541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인다. 허경옥 성신여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고령화가 지속되면서 구매력이 큰 40대 이상 여성이 뷰티 가전에 보이는 관심도가 매우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기업도 속속 뛰어들고 있다. 대장 기업은 LG전자다. LG전자는 2017년 9월 홈 뷰티 기기 '프라엘'을 출시했다. 배우 이나영을 모델로 전면에 내세워 마케팅에 나섰다. 교원그룹 생활가전브랜드 '교원웰스'도 '웰스 LED 마스크'를 출시했다. 바디프랜드는 올해 상반기 내 주름 관리 기능 등을 탑재한 LED 마스크를 출시한다. 현대렌탈케어도 LED 마스크 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셀리턴, 에코페이스, 엘리닉, 보미라이 등 중소업체도 LED 마스크 시장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