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피앤피시큐어 “보안솔루션 하나로 통합...클라우드 전환 편의성 높여”

발행일2019.04.23 14:07
Photo Image

피앤피시큐어가 데이터베이스(DB), 운용체계(OS) 접근통제 등을 하나로 묶은 통합정보보안솔루션을 바탕으로 기존 시장부터 클라우드 보안 시장까지 동시 공략한다. 핵심 제품인 디비세이퍼 솔루션뿐 아니라 전체 제품을 클라우드에서 곧바로 사용 가능하도록 최적화한다.

23일 박천오 피앤피시큐어 대표는 경기도 판교 피앤피시큐어 본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클라우드 전략'을 밝혔다.

피앤피시큐어 클라우드 전략 핵심은 '통합 정보보안'이다. 클라우드 이전 고객이 고민하는 법적·관리 요구사항을 충족해 불편을 던다. △DB접근통제 △시스템접근통제 △OS접근통제 △통합계정관리 △개인정보 접속기록 관리 △DB·파일 암호화를 모두 제공한다.

박 대표는 “클라우드로 이전하기 위해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금융감독규정 등 개별 기업이 지켜야 할 사항이 복잡하다”면서 “기업은 편의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클라우드로 자사 시스템을 이전하고 보안도 하나로 묶은 통합솔루션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피앤피시큐어는 디피세이퍼 IM(통합계정관리)·DB(데이터베이스접근통제)·AM(시스템접근통제)까지 서버와 관련 제품을 꾸준히 개발했다. 최근에는 개별 제품 개발에서 쌓은 노하우를 담은 운용체계(OS)접근제어 '디비세이퍼 OS'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서버관련 접근제어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디비세이퍼 OS는 중앙관리서버에 설치하는 서버 에이전트다. 호스트 방화벽, 파일 접근 통제정책을 배포·관리한다. 통합관리솔루션으로 사용자 등록을 한 번에 관리 가능하며 인사 정보도 연동한다.

최근 시장은 통합정보보안솔루션 개화 움직임을 보인다. 클라우드뿐 아니라 기존 시장(레거시)에서도 새로운 수요가 발생한다. 2000년대 초 접근제어 솔루션을 시작으로 DB, 시스템 등으로 보안솔루션이 확대 된 것처럼 최근에는 이들 솔루션 등을 하나로 서비스 받고자하는 수요가 는다.

박 대표는 “피앤피시큐어는 DB접근제어부터 시스템접근제어, 통합계정관리까지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이며 영역 파괴를 시도했다”면서 “영역별 접근제어 시스템을 적용했던 기업이 클라우드뿐 아니라 노후 시스템 개선 등과 함께 기존 보안 솔루션도 통합관리 한다”고 말했다.

꾸준한 개발·관리를 통해 가시적 성과도 거뒀다. 지난해 278억원 매출과 영업이익 137억원을 기록했다. 2003년 국내서 처음 DB보안 솔루션 개발 이후 꾸준한 성장을 이었다. 올해 목표는 매출 300억원 돌파다.

박 대표는 “회사가 추구하는 방향은 궁극적으로 '서버'에 관한 모든 보안을 책임지는 것”이라면서 “올해 330억원 매출 목표뿐 아니라 영업이익도 지난해를 뛰어 넘도록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제품을 꾸준히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