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안방에서 만나는 해외 빅바이어...중소기업, 신남방 판로 찾는다

발행일2019.04.23 14:06
Photo Image<2019 해외 유력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뷰티, 아웃도어 등 국내 중소기업 참가 업체 관계자와 해외 바이어가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해외유력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23일과 24일 양일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한다. 신남방·신북방국가를 포함한 20개국 93개사 바이어가 참가해 일대일 수출상담을 진행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중기중앙회가 주관하는 이번 수출상담회는 국제뷰티산업교역협회, 한국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 한국공구공업협동조합 등 8개 중소기업 관련 단체가 협업해 열렸다. 442개 국내 중소기업이 총 1500회 수출 상담을 실시한다.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섬유, 식품, 화장품, 도로안전시설, 공구류, 아웃도어용품, 생활용품 등 다양한 업종 기업이 참여했다.

인도네시아 대형 소비재업체인 진동 인도네시아 페르타마, 태국 대형 도로용품 회사인 하이플러스 등 신남방국가 빅바이어도 참가했다.

메이크업 케이스를 생산하는 오스타글로벌통상 서진희 대표는 “바이어를 만나기 위해 1년에 10회 이상 출장을 가는데, 국내에서 주력시장인 동남아 바이어를 만나게 돼 시간, 비용 측면에서 훨씬 경제적이다”며 “내년에도 수출상담회가 개최된다면 꼭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 수출상담회에 참여한 프랑스 바이어 게자 마클라리씨는 “한국 아웃도어제품이 유럽에서 경쟁력이 있다”며 “가능한 한 빨리 계약을 진행하고 초도물량을 발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화 무역촉진부장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수출이 둔화되는 추세로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의 신남방·신북방정책과 연계한 이번 상담회가 현지 바이어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