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테마파크 서울랜드가 새로운 밤을 즐길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빛 축제 ‘루나파크’를 오픈한다.

서울랜드가 오는 6일 오픈하는 루나파크는 조명과 오브제 등 겨울 시즌에만 국한된 사진 명소 수준의 빛 축제와 차원을 달리한다. 365일 강력한 빛, 쇼, 그리고 음악과 춤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시간을 선사하며 새로운 빛 축제를 선보인다.

서울랜드는 기존 가족 중심 공원을 지향했지만 루나파크를 통해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시하며 삶의 즐거움을 찾아 나서는 2030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새로운 핫플레이스를 제안할 예정이다.

이탈리아어로 달을 의미하는 Luna처럼 마치 달빛으로 가득 찬 풍경을 연출하며, 서울랜드가 낮과는 완전히 다른 야간 공원으로 재탄생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해당 빛 축제가 가장 자랑하는 콘텐츠는 서울랜드의 랜드마크인 ‘지구별’에서 펼쳐지는 ‘뮤직 라이트 플래닛’이다. 빛을 잃어버린 지구별에 빛을 찾아 주기 위한 지구별 1호의 모험 이야기를 담고 있다.

40여 분간 국내 최대이자 최초인 레이저, 3D 프로젝션 맵핑 등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인터랙티브 멀티미디어 공연이 EDM 음악과 함께 펼쳐진다. 뿐만 아니라 매주 금, 토요일에는 공연이 끝난 뒤 국내 유명 DJ와 함께 하는 EDM 페스티벌이 이어진다.

서울랜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어트랙션 중 하나인 롤러코스터 ‘블랙홀2000’을 활용한 ‘메가 홀로그램 쇼’도 매일 밤 펼쳐진다. 50M 높이의 롤러코스터 기둥에 국내 최대 규모의 홀로그램 샤막을 설치하여 가상의 미디어 연출공간을 구성해 환상적이고 독특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롤러코스터의 움직임에 따라 반응하는 홀로그램은 눈앞에 아찔한 착시 현상을 일으킨다.

‘뮤직 라이트 플래닛’과 ‘메가 홀로그램 쇼’를 통해 익사이팅한 시간을 보냈다면, 환상적이고 낭만적인 일루미네이션 ‘루나 레이크’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지구별에서부터 폭포처럼 호수로 이어지는 450,000 채널의 디지털 LED가 수면 위를 수 놓으며 아름다운 음악과 어우러져 루나파크만의 신비감을 더한다. 각각의 디지털 LED는 컴퓨터를 통해 제어가 가능한 디지털 라이팅 콘트롤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야외 수상 디지털 라이팅쇼가 연출된다.

또한 ‘로맨틱 가든’은 수백 개의 초대형 장미, 달, 웨딩을 주제로 한 독특한 오브제로 꾸며진 정원으로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아름다운 공간이다. 그 밖에도 건물을 이용한 거대한 디지털 루미나리에와 곳곳에 자연과 조화롭게 어우러진 일루미네이션 조명 등 다양한 빛과 오브제로 해당 축제를 찾는 고객에게 추억의 밤을 선사한다.

이외에 4월 말 약 100여 종의 공룡과 화석들이 전시되는 쥬라기랜드도 오픈 예정이며 이번 공룡연구소의 비밀이라는 테마로 꾸며진 ‘쥬라기 랜드’는 18M 높이를 자랑하는 거대한 공룡부터 공룡알, 화석들까지 공룡에 관한 모든 것으로 구성되어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은희 기자 (ke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