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투비코, 나누리병원 함께 헬스체인어스 활용한 외국인 환자에게 제공

발행일2019.04.04 16:35
Photo Image

해외 환자를 위한 획기적 솔루션이 발표되어 화제다. 강남나누리병원과 블록체인 시스템 개발 기업인 ㈜투비코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반 환자 통합 케어 솔루션 ‘헬스체인어스(HealthChainUs Medical Tourism)의 이야기이다.
 
헬스체인어스는 외국인 환자를 국내의사가 직접 만나 진찰 하지 않아도 환자의 건강상태를 확인 및 관리가 가능하게 하는 헬스케어 시장의 혁명적인 시스템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나누리병원과 ㈜투비코가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어플리케이션 ‘나누리케어’의 단점을 보완하고 더욱 발전 시킨 솔루션으로 평가 받고 있는 해당 솔루션은 올해 4월 본격적인 출시 준비를 마친 상태다.
 
척추 및 관절은 수술 후 꾸준한 경과 관찰 및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외국인 환자들이 수술을 받고 난 뒤, 국내 환자들에 비해 적정한 시기에 병원을 방문 하는 데에 한계가 있어 재활 관리에 난국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 될 헬스체인어스를 이용한다면 외국인 환자들이 국내에서 치료를 받고 자국으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체계적인 재활 관리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외국인 환자가 한국에서 치료를 받는 과정 및 모든 의료정보들은 해당 솔루션에 저장된다. 이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이용한 탈 중앙화 성격을 띄며, 안전하게 저장되고 보호를 받게 된다. 이로써 의료계 및 헬스케어 시장은 한발 더 앞으로 나아갈 추진력을 얻게 될 것이라는 수많은 전문가들의 의견이 대두 되었다. 헬스체인어스 개발에 참여한 강남나누리병원 관절센터 이광열 병원장은 “수술 및 치료 후 거리상의 문제로 외국인 환자들이 불편을 겪는 경우를 자주 보았다. 좋은 수술을 받고 추후에 재활 관리가 되지 않는 안타까운 현상이 계속 되었는데, 이번 솔루션을 활용하게 된다면 보다 외국인 환자들이 적절한 시기와 본인에게 맞는 재활프로그램을 제공 받을 수 있어 만족할 만한 결과를 만들 것이다.”라고 전했다.
 
헬스체인어스는 점점 플랫폼의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비단 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뿐 아닌 이동수단, 음식, 숙박, 여행 등 다양한 방면에서 타 기업들과 제휴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장윤영 기자 (you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