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천재교육의 자회사 천재교과서가 만든 스마트학습지 밀크티초등이 영어학원 없이도 영어공부가 잘되는 방법 인터뷰를 공개해 유튜브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밀크티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밀크TV’를 통해 공개된 영상의 주인공은 서울 성북구의 엄마 유지영씨와 자녀 최찬비양이다.
 
초등학교 전과목 중 영어과목 학습에 많은 도움을 얻었다는 최찬비양은 스마트학습지 밀크티 초등을 시작하기 전, 영어는 주관식문제가 많이 어려웠는데 해당 스마트 학습지의 도움을 받아 이제는 영어 주관식문제도 어렵지 않게 풀 수 있게 되었다.
 
밀크T초등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엄마 유지영씨는 “주변 딸 친구들이 스마트학습지를 많이 하고 있었고, 아이도 하고 싶다고 자주 말했다. 초등학습지에 대해 알아보던 중 해당 학습지는 주변의 학부모들도 만족도가 높다는 후기를 들어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녀는 아이들이 밀크티를 가지고 초등문제집 학습을 할 때 엄마들이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아도 커리큘럼에 따라 잘하고 채점은 물론 오답해설까지 해주기 때문에 만족한다면서, 초등학생 학습지로 입소문 난 해당 스마트 학습지에 대해 만족감을 내비췄다.
 
기존에 최찬비 양은 초등영어학원을 다녔다. 하지만 1년이 채 되지 않았을 시점부터 수업과 숙제 등을 힘들어해서 그만두게 됐고, 스마트 초등영어학습지의 밀크티초등을 시작하게 되었다. 초등교과서영어부터 파닉스, 문법, 미국교과서읽기, 영어문제풀기, 단어외우기까지 가능하며, 교과서와 같은 내용으로 초등학원에 따로 다니지 않아도 스스로 공부하는 자기주도적학습 습관을 기를 수 있게 됐다.
 
찬비양은 “밀크티를 시작하면 담임선생님이 내주신 오늘의 학습을 하고 그 다음으로는 수준별영어 학습을 해요. 공부를 하다가 모르는 부분은 천재교육 우등생전과를 통해 찾고 또 쌍둥이문제를 풀면서 설명을 듣고 이해해요”라며 자신의 학습법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처럼 해당 스마트 학습지에는 전과목 학교공부를 비롯해 수준별영어와 수준별수학학습, 미국교과서읽기, 우등생전과, 창의사고력과정 등을 이용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자료를 인쇄해 프린트학습지처럼 공부도 가능하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은희 기자 (ke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