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글, 게임판 넷플릭스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 공개

발행일2019.03.20 08:15

구글이 19일(현지시간) 비디오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Stadia)'를 공개했다.

구글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와 필 해리슨 부사장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개발자회의(GDC) 기조연설을 통해 “게임 플랫폼 혁신을 몰고 올 새로운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라며 스타디아를 발표했다.

해리슨 부사장은 “차세대 게임이 더는 박스(콘솔)에 갇혀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와 결합도 천명했다. 게임 플레이어와 중계 캐스터를 불러 모으겠다고 공언했다.

해리슨 부사장은 “새로운 게임플랫폼은 링크를 통해 즉시 접속하며, 그 힘은 마법과도 같을 것”이라며 “이미 음악·영화산업에서 이뤄진 혁신이 게임산업에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타디아가 공개되자 '넷플릭스형 게임 플랫폼'이라고 IT매체들은 평가했다. 한 매체는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4, 마이크로소프트의 X박스원, 닌텐도 스위치를 대체할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스타디아'에 접속하는 사용자는 게임을 하기 위해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은 하드웨어 콘솔을 별도로 구매할 필요가 없다. 대신 랩톱,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자신의 디바이스를 적합한 사용환경을 구현한 스트리밍 서비스에 접속하기만 하면 된다.

초기 서비스는 구글 크롬 브라우저를 통해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쉽게 적용이 가능한 디바이스로는 구글 픽셀폰과 크롬북 등이 꼽힌다. 와이파이 환경에서 연결 속도가 관건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해리슨 부사장은 “중단없는(seamless)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구글은 기조연설에서 5세대 이동통신(5G)에 대해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구글은 유튜브, 크롬, 구글맵, 지메일 등 자사가 보유한 광범위한 글로벌 클라우드 네트워크를 동원해 스타디아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구글이 이날 선보인 개념은 음악·영화 산업이 오프라인 시장인 음반·영화관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는 것과 맥이 닿는다.

굳이 무거운 하드웨어를 끼고 있지 않아도 '플레이 나우' 버튼 하나만으로 작동하는 게임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소니 플레이스테이션도 과거 스트리밍형 게임 서비스를 월정액을 받고 제공하는 형태 사업을 시도한 적이 있다. 그러나 게임산업에 영향을 줄 정도의 범용 서비스로 확장되지 못했다.

CFRA 리서치 애널리스트 스콧 케슬러는 AP통신에 “구글의 접근은 유튜브의 동영상 공유와 비디오 게임 플레이를 한 데 묶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게임업체들의 스트리밍 시도와는 차원이 다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구글은 스타디아를 출시를 확정하지 않았다. 미국, 캐나다, 영국과 유럽시장 중심으로 출시일이 정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이 이날 데모게임으로 '어새신 크리드 오디세이' '둠이터널' 등을 시연했다. 구글이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등과 달리 대표할 만한 게임 콘텐츠를 아직 개발하지 못한 만큼 스타디아 출시일이 예상보다 빠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Photo Image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