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반도체업계 "중국의 미국산 반도체 구매 확대안 거부"

발행일2019.03.19 15:16
Photo Image<반도체 웨이퍼 <사진=전자신문 DB>>

미·중 무역분쟁 협상 과정에서 중국이 미국산 반도체 구매 확대 안을 제시했지만 미국 반도체 업체가 거절 의사를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반도체 업계는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확대를 담게 될 미·중 무역합의에 반도체를 포함하지 말라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요청했다.

이는 높은 미국 내 생산비용 탓에 의무할당(쿼터)이 생기면 미국 업체가 중국에 공장을 열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제조와 관련한 중국 정부 통제력이 커져 미국 기업의 중국 정부 의존도도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존 뉴퍼 미국 반도체산업협회(SIA) 회장은 “중국 반도체 구매가 산업 환경에 대한 중국 정부 영향력을 키울 우려가 있다”면서 “정부 명령이 아닌 시장이 상업적 성공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반도체업계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지식재산권 보호를 압박하고 자국 업계에 대한 국가 보조금을 줄이도록 요구하는 데 대해 지지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반도체 업계에 중국의 구매 확대안을 받아들이도록 압박해 왔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미국 측에 향후 6년간 2000억달러 규모 미국산 반도체를 구매하겠다고 제안했다. 현재 중국 수출액 5배 규모다.

이 안은 한동안 배제됐다가 지난달 미·중 협상이 다시 급물살을 타면서 부상했다. 미국 반도체업계가 이를 거부하자 중국은 6년간 300억달러로 규모로 줄여 다시 제안했다.

미국 반도체 업체 관계자는 반도체 관련 미·중 합의가 효과를 거두려면 “전체 중국 반도체 시장의 실제 확장을 끌어내는 것이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지속 가능하지 않고 결과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