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포스코대우, 사명에서 '대우' 떼고 포스코인터내셔널로

발행일2019.03.18 19:27
Photo Image<포스코인터내셔널>

대우그룹이 모태인 종합무역상사 포스코대우가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이름을 바꿨다.

포스코대우는 18일 인천 포스코타워 송도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 변경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새 사명은 세계를 향해 끊임없이 나아간다는 '인터내셔널'의 의미를 계승하면서 포스코그룹의 글로벌 사업을 선도하고 미래가치를 키워 나간다는 강한 의지를 담았다고 포스코대우는 설명했다.

또 포스코그룹 편입 10년차를 맞아 그룹 소속감을 고취하는 등 회사의 정체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67년 대우실업으로 출발해 1982년 무역부문을 전담하는 ㈜대우로 변경한 뒤 2000년 ㈜대우인터내셔널로 분할되는 과정을 거쳐 2010년 포스코그룹에 인수되고서 2016년 포스코대우로 사명이 바뀌었다.

김영상 사장은 "오늘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출범은 포스코그룹사로서 일체감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그룹 해외사업 시너지 창출과 선도에 매진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 주총에서 배당을 600원으로 확정했다.

또 사내이사로 김영상 사장, 기타비상무이사로 정탁 포스코 마케팅본부장을 재선임했다.

노민용 경영기획본부장을 사내이사로, 권수영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와 김흥수 김앤장 법률사무소 상근 고문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