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북한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청와대 “어떤 상황에서도 협상 재개 노력”

발행일2019.03.15 17:04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장이 15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북미 간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도 메시지를 통해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는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러시아 타스통신, AP통신 등은 이날 평양발로 최선희 부상이 이날 평양에서 외신 기자들과 외국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견을 열고 “우리는 어떠한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도, 이런 식의 협상을 할 생각이나 계획도 결코 없다”고 말했고 보도했다.

최 부상은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계속할지 말지는 전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렸다며 “짧은 기간 안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조만간 북한의 추가 행동을 발표할 공식 성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북한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아무런 합의에 이르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실망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회견에서 북한이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중단하는 등 변화를 보여준 것에 대해 미국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타협을 하거나 대화를 이어갈 의사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최 부상은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했다.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 상태를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미국의 기이한(eccentric) 협상 태도에 곤혹스러워했다”고 전하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때 “미국은 그들 스스로 정치적 이해를 추구하느라 바빴지 결과를 내기 위한 진실한 의도를 갖고있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당시 확대정상회담에 배석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비타협적인 요구를 하는 바람에 미국의 태도가 강경해졌다며 “이들이 적대감과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그 결과 정상회담이 의미있는 결과 없이 끝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부상은 “(하노이에서) 고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리 국무위원장은 '대체 무슨 이유로 우리가 다시 이런 기차 여행을 해야 하겠느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강도 같은(gangster-like) 태도는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경고했다.

최 부상은 “이번에 우리는 미국이 우리와는 매우 다른 계산을 갖고 있음을 매우 분명히 이해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선 폼페이오 장관 등에 비해 대화에 좀 더 적극적이었다며 “두 최고지도자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chemistry)은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묘사했다.

이날 회견에서는 북한이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를 준비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관한 질문도 나왔으나 최 부상은 직접적인 언급을 거부했다고 AP는 보도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