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테슬라 전기차 판매량 두달 연속 하락...점유율 65%->44%

발행일2019.03.11 14:18

지난해 12월 판매량 3만2600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테슬라 전기차가 북미 시장에서 2개월 연속 하락세다. 반면 북미에서 일본 전기차 판매량은 계속 늘고 있다. 미국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따라 테슬라에 이어 상반기 내 GM도 전기차 보조금이 줄어들기 때문에 일본 등 수입차 업계 시장 선전이 예상된다.

11일 북미 전기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이브이스(EVs)에 따르면 지난달 북미 전기차(BEV·PHEV) 시장에서 테슬라 전기차 점유율이 44%(7650대)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48%(8325대)보다 4% 떨어졌고, 직전인 작년 12월(65%)과 비교하면 20% 넘게 하락했다.

반면에 일본산 전기차 판매량은 계속 늘고 있다. 혼다 '클라리티 PHEV(1213대)'는 지난달에 이어 테슬라 '모델3(5750대)' 다음으로 많이 팔렸다. 차종 별 판매량에서 두 달 연속 혼다가 2위 자리를,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도 두 달 연속 3위를 차지했다. 테슬라와 GM이 독주해온 2~3위 자리를 일본차가 꿰찼다. GM '볼트(Bolt)'와 닛산 '리프(Leaf)'는 각각 4·5위를 기록했다.

북미에서 국산차 판매량은 여전히 저조했다. 기아차 '니로 PHEV' 판매량이 13위를 기록했고, 지난 달 현지 출시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과 기아차 '쏘울EV'과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은 모두 40위권에 그쳤다.

Photo Image<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14개월째 연속 판매량 1위를 달성한 테슬라 모델3.>

업계 관계자는 “국산 전기차 판매가 저조한 가장 큰 이유는 애초부터 적게 잡은 생산 물량으로 구매를 원하는 현지 소비자 불만도 적지 않게 나온다”며 “다수의 모델을 내놓고도 실적이 저조한 국산차와 달리 일본 업계는 브랜드 별로 1~2개 모델에 집중하며 미국에서 크게 선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는 미 정부 관련법에 따라 판매 기간과 상관없이 전기차 판매량이 20만대를 초과하면 보조금이 줄어든다. 지난해 말부터 테슬라 차량의 국가 보조금은 약 850만원에서 420만원으로 깎였다. GM도 올해 상반기 내 20만대 판매량 돌파가 예상돼 보조금이 줄어들 전망이다.

한편, 한국과 일본으로 양분되는 북미 전기차 배터리 경쟁에서 지난 달 국산 배터리 점유율은 10%대 초반을 이어가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