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진영 행안부 장관후보자 "국민안전과 자치분권·지역균형발전 현안 해결이 과제"

발행일2019.03.10 13:52
Photo Image<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71년 만에 광화문 시대를 닫고 세종청사로 이전, 세종시대를 시작했다. 세종시 이전 후 부처 간 협업을 도모하고 국민안전, 자치분권 강화 등 주요 현안을 해결하는 것이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의 몫이다.

지난해 화재 등 각종 사고가 이어지면서 재난 예방과 국민 안전이 화두다. 국민안전 현안 해결이 시급하다. 행안부는 올해 국민안전 관련 각종 제도 정비를 앞뒀다. 전국 주요 시설 안전 현황 조사 등을 거쳐 안전망을 다시 확보한다. 진 후보자는 19대 국회 안전행정위원장을 역임하며 행안부 조직과 행정·안전 관련 정책을 두루 파악했다. 국민안전 관련 실질적 정책 집행에 주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은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다. 지난해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마련하는 등 올해 주요 계획을 제대로 시행하기 위한 제도 정비와 지원이 중요하다. 행안부는 세종에 터를 옮기면서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 강화 의지를 피력했다. 지방분권 실행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이 국회 상정을 앞둔 상황에서 홍보와 여론 형성이 중요하다.

2022년 전국에 시행하는 자치경찰제도 당면 과제다. 올해 서울, 세종 등 5개 지역에서 자치경찰제도가 시범 운영된다. 제대로 안착하기 위해 시범 지역에 대한 지원과 관련 제도 모니터링이 중요하다. 소방관 국가직화 등 주요 법안 통과도 주요 현안이다.

진 후보자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할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