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박영선 후보자, 중소기업 부담 최소화하고 신산업 육성

발행일2019.03.10 13:50
Photo Image<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여당 4선 의원 출신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선포한 '제2 벤처붐' 확산 중책을 맡았다.

중소·벤처·소상공인은 박 후보자에게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 문제에서 업계 부담을 최소화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새로운 산업의 '물꼬'를 터주길 요청했다.

중기부는 올해 업무계획으로 △스마트공장 등 제조업 혁신 △제2 벤처붐 확산 △새로운 방식의 소상공인 육성 △민간 자율의 상생협력·개방형 혁신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중반기에 들어가면서 가시적 정책 성과가 필요하다. 그간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하면서 중량감 있는 정치인으로 활동해온 박 후보자의 '보폭 큰 행보'가 기대된다.

중기부는 정보통신기술(ICT) 발전과 공유경제 진전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는 분야에서 규제 애로 해소는 물론이고 기존 전통산업과 이해관계 조율도 책임져야 한다. 택시호출사업 등 O2O(온오프라인통합)와 금융 서비스에서 규제 혁신이 시급하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22년까지 기업가치 10억달러(약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인 유니콘 스타트업을 20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제2 벤처붐'을 일으키기 위해서다.

중소기업계와 소상공인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추진으로 인한 중소자영업자의 부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추진을 바랐다. 대기업과 영세 자영업자 간 '기울어진 운동장'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박 후보자가 국회에서 관련 이슈에 앞장섰던 만큼 중기부 장관으로서 정책 추진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다만 중소·벤처기업계가 실제로 원하는 요구를 반영하는 등 기업 자율성을 훼손하지 않는 식으로 조율 능력이 요구된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이 추진됐으나 현장에서는 오히려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불만이 나왔다.

박 후보자는 내정 이후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로의 대전환과 4차 산업혁명으로 가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어려움을 겪는 20대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