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MWC19 바르셀로나에서 도이치텔레콤과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미디어, 보안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노하우와 네트워크 운용 기술을 공유한다. 차세대 미디어 기술과 보안 기술 등에 대한 공동개발과 사업 협력도 추진한다.

Photo Image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팀 회트게스(Timotheus Hottges, 오른쪽)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5G 네트워크,미디어,보안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MOU를 교환했다>

3월 19일 주파수 경매를 앞둔 독일은 5G 상용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협력을 통해 유럽 정보통신기술(ICT) 시장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양사 기술력과 도이치텔레콤의 유럽 시장 영향력을 바탕으로 5G 기반 미디어는 물론 보안 사업 기회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연구개발(R&D) 합작회사 설립 검토 등 사업 개발과 시장 개척을 위한 구체 행보를 함께 할 예정이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기술 및 인프라 선도 기업인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이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게 됐다”면서 “양사의 파트너십 확대가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5G 및 혁신 서비스를 진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도이치텔레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럽 네트워크, 미디어 및 보안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5G 시대를 맞아 SK텔레콤이 보유한 핵심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