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유은혜 부총리, 전교조 사무실 방문해 '정책파트너' 언급...협력의지 보여

발행일2019.02.20 18:4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법외노조'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를 찾아 정책파트너로 대하겠다고 밝혔다. 부총리 방문은 전교조가 2013년 법외노조가 된 이후 처음이다.

Photo Image<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사무실을 찾아 권정오 위원장과 김현진 수석부위원장 등 지도부와 면담했다.

권 위원장은 “전교조 법적 지위가 회복되지 않았음에도 찾아주신 부총리께 감사드린다”라며 “오늘 방문이 7년째 지속하는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전교조는 교육부가 추진하는 교육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오늘 방문이 미래 교육을 위한 협력적 관계를 확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방명록에 '새로운 100년! 대한민국의 미래 교육을 위해 전교조와 함께하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교총회관도 찾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하윤수 회장 등을 만나 교육현안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교총은 유치원 명칭을 유아학교로 바꾸는 유아교육법 개정과 교권 강화를 위한 교원지위법 개정, 스승의날 기념식 공동개최, 교원 처우개선 등을 요청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