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中저장성, 학생 시력보호 위해 앱으로 숙제 금지

발행일2019.02.20 18:16
Photo Image

중국 저장성 교육 당국이 학생 시력보호를 위해 교사에게 '휴대전화 앱'을 통해 수행하는 숙제를 내지 못하도록 하기로 했다.

20일 AP 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저장성 교육 당국은 지난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규제안을 발표하고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고 있다.

학생들의 시력보호 대책 가운데는 휴대전화 앱에 기반을 둔 숙제 부과 금지 이외에 △전자기기 사용시간을 총 수업시간의 30% 이내로 제한하고 △손으로 수행할 수 있는 숙제 부과를 장려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아울러 △초·중등 학생은 허가를 받지 않고서는 교실에 전자기기를 가지고 올 수 없도록 하고 △부과되는 숙제 양을 제한하는 한편 △휴식, 체육, 방과후 활동 시간을 늘리도록 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이 같은 조치는 치솟는 중국 학생들의 근사율이 주로 전자기기 스크린 사용과 관련이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중국인 전체 평균 근시율은 31% 정도이지만, 고교생 근시율은 77%, 대학생 근시율은 80%에 달한다.

중국 학생들의 근시율은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장성 당국은 이번 규제를 통해 고교생 근시율을 70%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초등학생과 중학생 근시율을 각각 38%와 60%로 낮추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중국 중앙 정부의 교육 당국은 교사들이 위챗이나 큐큐(QQ)와 같는 모바일 메신저 앱을 사용해 학생들에게 과제를 부과하지 말도록 제안한 바 있다.

중국 교육 당국은 초등생과 중등생에 대해 원칙적으로 종이 숙제만을 내도록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모바일 기기는 수업을 보충하는 수단으로서 기능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 관측이다.

중국에서 언어 학습용 모바일 앱, 특히 영어 발음을 배우기 위한 앱은 매우 인기가 높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