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MBC 방송 캡처) >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후보 김준교에 대해 언급했다.
 
이준석 위원은 2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최근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준교 후보가 자신의 서울과학고 4년 선배라고 밝히며 “과학고 사람들이 정치에 그렇게 관심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 후보가 카이스트에서 이회창 후보 지지 모임인 창사랑 등에서 활동했다"며 "그 뒤로 자유선진당에도 따라갔고 이런저런 활동을 했는데 지금까지 많이 빛을 못봤다"고 설명했따.
 
이 위원은 "제가 기억하는 건 (김준교 후보가) 강경 보수 성향이긴 했지만 지금 나오는 것처럼 막말식의 언급 같은 경우는 거의 없는 성격이었다. 그런데 정치라는 게 시간이 길어지다보면 조급함이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준교 후보는 18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합동연설회에서 문 대통령을 비판하며
“저딴 게 무슨 대통령인가“라는 구호를 외쳤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