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 나온다..."시범공장 확대로 보급 확산"

발행일2019.02.12 13:46

일터 혁신을 촉진할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이 보급된다. 생산 효율성 향상뿐 아니라 노동자 안전과 쾌적한 근로여건 향상에 함께 초점을 맞춘 스마트공장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환경 변화를 앞두고 노동계와 경제계가 함께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도 모델하우스 역할을 할 '시범공장'을 확대, 제조업과 일터 혁신을 촉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공고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6배 늘어난 3428억원을 투입, 스마트공장 4000개를 구축한다.

스마트공장은 제조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지능형 공장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혁신 필수 수단으로 각광 받는다.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은 생산성 30% 향상, 불량률 43.5% 감소, 원가 14.9% 절감, 납기 15.5% 단축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목표로 사업을 연간 단계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 목표는 정부 2800개, 대기업 등 민간 1200개 등 총 4000개 보급이다.

Photo Image<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지원절차>

중소기업이 제대로 된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도를 신규는 1억원, 고도화는 1억5000만원으로 확대했다. 기업 수요가 많은 자동화 설비 지원을 허용, 위험 업무를 안전하고 편안한 업무로 전환시킬 계획이다.

신속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해 사업 신청부터 선정까지 절차도 간소화했다. 기존 5주가 소요되던 선정기간을 2주로 단축하고 동일 연도 사업 참여 기회도 2회까지 허용했다. 기초수준부터 고도화까지 1년 내 수혜 가능하다.

지난해 중기부로 이관된 민관합동스마트공장추진단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으로 통합, 사업 관련 창구를 일원화한다. 아울러 전국 19개 테크노파크에 제조혁신센터를 신설해 지역 중심으로 대상 기업 선발 체계를 재정비한다.

시범공장은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25개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5개 기업은 노동친화형 시범공장으로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사업 등을 연계한다.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되면 기업 당 최대 3억원을 지원받는다. 로봇 활용 사업 연계 시 최대 6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은 노동계가 스마트공장 구축 과정에 참여, 직무개발 등을 결정한다. 스마트공장 보급에 따른 새로운 업무 관련 교육과 조직 재배치, 근무 환경 개선 등을 노사가 함께 머리를 맞댄다. 양대 노총은 물론이고 경총 등 경제계에서도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김우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과장은 “지금까지 스마트공장이 주로 경영자 측면에서 생산 효율성을 강조했다면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은 지능형 기술을 활용한 노동자 안전과 편안한 근무 환경 등에 무게중심을 둔다”며 “처음으로 노동계와 경제계가 미래 일자리를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함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사업은 시범공장과 함께 제조현장 안전성 확보를 위해 금속가공, 기계, 화학제품 등 산재 위험이 높은 업종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대기업 퇴직인력 등 스마트공장 전문가를 활용한 '스마트 마이스터' 사업도 도입한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중소기업중앙회가 함께 중소기업에 전문 인력(멘토)을 파견, 스마트공장 구축을 도운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스마트공장 도입 시 마주하는 다양한 기술애로를 해결하고 대기업 제조 노하우를 전수한다.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판로 지원책도 마련했다.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를 도입,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이 공공기관에 납품을 원할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성장 기반을 제공한다.

스마트공장 사업 참여를 원하는 중소·중견기업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종합관리시스템에서 신청 가능하다.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자료:중기부)

노동친화형 스마트공장 나온다..."시범공장 확대로 보급 확산"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