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유동근, MBC 새 드라마 '더 뱅커' 통해 컴백…'베일 속 은행장' 강삼도 역 출연

발행일2019.02.12 12:55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중견배우 유동근이 베일에 싸인 엘리트 은행장 역할로 6개월만에 컴백한다.

12일 이매진아시아 측은 배우 유동근이 내달 방송될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로 컴백한다고 밝혔다.

유동근이 맡게 될 역할은 극중 대한은행 행장인 '강삼도'로, 명문대 출신 엘리트 은행장이자, 온화한 성품과 소탈한 이미지 가운데 속내를 감추고 있는 존재로 등장한다.

Photo Image<사진=이매진아시아 제공>

유동근의 '더 뱅커' 출연은 따뜻한 아버지부터 카리스마 리더, 로맨스 중년 등의 팔색조 연기매력을 보여온 그의 섬세한 연기내공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견된다.

한편 유동근을 중심으로 김상중, 채시라 등이 출연할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일본만화 '감사역 노자키'를 원작으로 거대 은행의 부정부패와 부조리에 맞서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금융 오피스 드라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