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정겨운 이혼사실 들은 장인의 반응 '이별까지 생각'

발행일2019.02.12 09:16
Photo Image<사진=SBS캡쳐>

배우 정겨운 아내 김우림이 결혼을 포기하려 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1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정겨운 김우림 부부의 결혼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우림은 "사실 아빠는 처음에는 오빠 상황에 대해서 모르셨다. 조금은 이기적인 마음일 수 있는데 직업, 과거 다 없이 한번 이 사람을 아빠가 몇 번만 보고 평가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이름을 말 안 하고 오빠를 두세 번 보셨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장모는 "아버지가 '정겨운 이혼' 사실을 알고 주저앉는 줄 알았다고 했다. 하루종일 차 안에서 눈물만 흘렸다. 딸에게 만나지 말라고 하면 사랑하는 딸이 견딜 수 있을까 그게 힘들었다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녀는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 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