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DGB금융,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지난해 순익 3835억

발행일2019.02.11 18:03

DGB금융그룹이 2011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실적 부진에도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인한 염가매수차익에 힘 입었다.

DGB금융그룹은 2018년도 그룹 연결기준 순이익이 전년 대비 26.9% 증가한 3835억원이라고 11일 발표했다.

명예퇴직과 충당금 적립 확대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4% 감소한 3339억원에 그쳤다. 대신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인한 염가매수차익이 1613억원 발생하며 최대 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총자산이익률(ROA)와 자기자본이익률(ROE)도 전년 대비 개선된 0.64%와 9.27%를 나타냈다.

그룹 총자산은 74조원으로 전년 대비 10.7% 성장했고, 그룹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비율은 각각 12.86%, 9.83%를 기록했다.

다만, 주요 계열사 DGB대구은행은 명예퇴직 확대와 대손충당금 선제 전입 등으로 '실적 쇼크'를 맞았다.

대구은행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6.7%, 20.2% 감소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인식되는 대규모 염가매수차익을 고려해 명예퇴직을 대폭 확대해 시행했고, 불안정한 경기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전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건전성 지표는 양호했다. BIS자기자본비율은 전년 대비 0.67%포인트(P) 상승한 15.08%, 보통주 자본비율 또한 0.04%P 오른 11.53%를 기록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주요뉴스